{도웰 교수의 뇌}로 유명한 알렉산드르 벨랴예프의 장편 소설이 번역되었습니다. (2012.05.21)

 제임스 G. 발라드의 종말 시리즈 제2권이 번역되었습니다. 시리즈 출간 속도가 한 권 한 권 읽기 적당하군요. (2012.05.25)

 아이작 아시모프의 장편이 처음으로 번역되었습니다. (2012.06.04)

기타 뉴스 1 : SF&판타지도서관의 ‘야로슬라프 바이스씨의 만남 행사’

https://twitter.com/sflibrary/status/209613762829881344 {제대로 된 시체답게 행동해!}에 수록된 [집행유예]의 작가 야로슬라프 바이스와의 만남 행사라고 합니다. 동구권의 슬립스트림이라면 납득 못 할 것도 아니지만 별로 SF스럽지 않은 작품으로 그렇게 좋은 인상은 아니었던 분과의 만남이 실제로 어떨지 잘 모르겠습니다만…

기타 뉴스 2 : ‘행복한 책읽기’ 출판사의 SF 독자 펀드 모집

http://happysf.net/zeroboard/zboard.php?id=reader&no=7531 {심연 위의 불길} 2권도 아직까지도 제대로 내지 못하고 있는 ‘SF 전문 출판사’ ‘행복한 책읽기’에서 북스피어 따라쟁이질SF 독자 펀드를 모집한다고 합니다. 아니나 다를까 벌써부터 해당 게시물에는 햏덤과 올드 팬덤 사이에 갑론을박이 한창인데요,

일단 내겠다던 책이나 내고 동냥질하라는 상식적인 반응

에 대해 햏책에선 그 이전부터

같은 식으로 교묘하게 출간이 늦어지는 책임을 번역자에게 돌리는데,

라든가

같은 번역자의 반응을 보면 (중고등학교 교육 과정을 정상적으로 이수한 독해 능력의 소지자라면 당연히) 출판사의 책임을 (게다가 모 국내 창작 SF 단편집을 출간하면서 작가들한테 원고료는 한푼도 안 내고 출간한 단편집들을 떠넘기면서 원고료를 땜빵했다는 믿거나말거나 식 괴담을 생각해보면 더욱 으시시한) 생각해보지 않을 수가 없는데

라거나

라고 무조건 출판사만 써킹하면서 실드치는 인간들이 있으니 참 세상은 요지경~ 요지경 속이다~ 라고 노래하지 않을 수 없는 듯 합니다.

추천 BGM : 세상은 요지경

Advertisements